아이폰신문 아이패드 프로를 방치하게 만드는 아이폰 XS 맥스의 매력 | 아이폰(스냅) | 아이폰신문

아이패드 프로를 방치하게 만드는 아이폰 XS 맥스의 매력

필자는 며칠째 아이패드 프로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. 사실 그 존재를 잊어버렸다. 지난 주 오랫동안 글쓰기용으로 사용하던 도구가 무심하게 쌓여 있는 종이 뭉치들 아래에 깔려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죄책감이 들었다. 하지만 그 죄책감은 빠르게 사라졌다. 몇 초 뒤 필자는 아이패드 프로가 더욱 편안하고 효율적으로 처리하던 작업을 수행하는 장치인 새로운 아이폰 XS 맥스에 정신이 팔려 있었다. 그리고 필자 외에도 이런 사람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. www.itworld.co.kr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